사진=AP

사진=AP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사진)은 “유럽은 미국의 핵우산에서 벗어나 프랑스 핵무기를 통해 스스로를 보호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안보회의에서 “유럽은 외교안보정책에서 미국으로부터 독립해야 한다”고 이 같이 밝혔다. 뮌헨안보회의는 1963년 창설된 범세계적, 지역적 안보문제를 논의하는 유럽 최대 규모의 연례 국제안보회의다. 안보 분야의 다보스포럼으로도 불린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미국과 유럽의 서방(West) 동맹이 약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로 미국과 유럽의 대서양동맹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이 흔들리고 있다는 것이 마크롱 대통령의 주장이다.

그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계기로 유럽 개혁이 시급해졌다”며 “유럽은 외교안보 정책의 전략적 자율성을 위해 워싱턴(미국)으로부터 더 많이 독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유럽 대륙의 자체 핵우산 마련을 시급한 과제로 제시했다. 유럽연합(EU)은 미국이 제공하는 핵 억지력과 핵우산 정책을 토대로 러시아의 군사력 증대 등 다양한 안보 위협에 대처해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유럽 국가들을 대상으로 방위비 분담을 늘릴 것을 요구하면서 미국과 유럽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의 핵 억지력과 핵우산을 유럽 안보전략의 중심에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랑스는 EU 회원국 중 유일한 핵 보유국이다. 핵보유국인 영국이 지난달 31일 EU를 탈퇴하면서 프랑스는 유일한 핵보유국으로 남게 됐다. 미국 대신 프랑스의 핵무기를 통해 유럽 대륙을 보호하겠다는 것이 마크롱 대통령의 구상이다. 그는 취임 직후부터 유럽 안보를 더 이상 미국에 전적으로 의존할 수 없다는 뜻을 수차례 표명해왔다.

관건은 EU 최대 경제대국인 독일의 수용 여부다. 독일은 프랑스가 제안한 유럽 자체 핵우산 전략에 대해 지금까지 반대 입장을 고수해 왔다 유럽 안보를 프랑스 핵우산에 의지할 경우 EU의 중심축이 급격히 프랑스에 쏠릴 것을 우려해서다. 더욱이 미국 대신 프랑스에 핵우산을 요청하면 EU는 그 대가로 프랑스에 재정지원을 해야 한다.

마크롱 대통령은 “독일은 핵무기에 대해 우리와 솔직한 토론을 해야 한다”며 “유럽이 직면한 문제들에 대해 독일은 하루빨리 명확한 대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마크롱 대통령은 러시아에 대한 EU의 적대적인 정책도 바뀌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최근 몇 년간 러시아에 대한 EU의 도전 정책은 실패했다”며 “유일한 해결책은 (러시아와의) 전략적인 대화를 재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런던=강경민 특파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