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EU 개혁안에 대한 독일 대응 비판…"인내심 잃고 있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후 EU 강화에 대한 독일의 대응이 미흡해 점점 인내심을 잃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뮌헨안보회의에서 최근 EU 강화와 관련된 그의 제안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수용하지 않는 데 대해 좌절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좌절하지 않았지만 인내심을 잃고 있다"고 말했다.

마크로 대통령은 "독일과 프랑스는 서로 답변을 기다리는 역사를 갖고 있다"면서도 "향후 몇 년 간 중요한 것은 유럽의 주권과 관련된 문제에서 더 빨리 움직여야 한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영국의 EU 탈퇴에 대응하려는 목적에서 EU의 금융과 국방 분야 통합을 서두르려는 개혁안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마크롱 대통령이 제안한 유로존 공동예산제와 EU 방어전략 핵심으로서의 프랑스 핵 억지력 설정 등을 놓고 메르켈 총리는 거리를 둬왔다.

메르켈 총리가 차기 총선에 불출마하기로 한 상황에서 마크롱 대통령은 이번 뮌헨안보회의 기간에 독일의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의 유력 인사들을 잇달아 만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