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베이성 출신 80세 중국 남성 관광객…지난달 프랑스 도착
프랑스서 첫 코로나19 사망자 발생…유럽서 처음(종합)

프랑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의한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는 유럽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첫 사례에 해당한다.

15일(현지시간) BBC 방송, AFP 통신에 따르면 사망자는 코로나19 발원지인 우한(武漢)이 속한 중국 후베이(湖北)성 출신의 80세 중국 남성 관광객으로 확인됐다.

아녜스 뷔쟁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이 남성이 지난달 16일 프랑스에 도착했고, 25일부터 격리 조치됐다고 설명했다.

이 남성은 코로나19로 인한 폐감염으로 14일 치료를 받던 파리의 병원에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한 남성과 함께 여행 온 30대 딸도 코로나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아 파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지금까지 중국 본토 외에 홍콩과 필리핀, 일본 등 세 곳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했다.

유럽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본토 외에 현재 24개국에서 500명 이상의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프랑스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11명으로, 이 중 6명은 여전히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