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헨서 한미일 외교장관 3자회담 뒤 한미 5분간 약식 양자회담
한미일 회담선 북핵문제 등 협의…한일 회담도 열려 수출규제 논의
강경화-폼페이오 "방위비 실무협상 보고받아"…협상 독려 공감대(종합)

뮌헨안보회의에 참석 중인 강경화 외교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 방위비분담금협정(SMA) 협상과 관련해 실무협상팀 간 협의 내용을 보고받고 있다는 점을 확인하면서 상호 수용 가능한 합의를 이뤄나가기로 했다.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독일 뮌헨 코메르츠방크에 마련된 회담장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한 뒤 곧이어 한미 양자 간의 5분간 약식회담을 통해 양측 협상팀을 독려하기로 했다고 외교부 관계자가 전했다.

두 장관은 양측이 현재 협상 내용을 분석하고 검토하는 상황이라는 점을 공유하면서 조만간 실무협상을 재개해 상호 수용 가능한 내용으로 협상을 타결하도록 노력하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강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에게 작년 말 SMA가 종료돼 양국 간에 타결지어야 할 시급한 현안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두 장관은 또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핵심축인 한미동맹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기로 했다.

이어 두 장관은 지난 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에서의 양자 회담에 이어 양국 간 고위급 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점을 평가하고, 각급에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앞서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3자 회담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한 3국 간 공조방안 및 역내외 현안·정세에 대해 논의했다.

3국 장관은 북한의 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면서 대응 방안 및 향후 3국 간 공조 방안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 당국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북한이 국경을 봉쇄하는 등 외부와의 교류를 끊은 상황에서 당장 큰 도발을 포함한 북한의 대응은 없을 것이라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한미일 장관은 또 최근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중동 정세 등 지역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그러면서 역내 및 국제무대에서 한미일이 협력할 수 있는 분야와 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은 45분간 진행됐다.

한미일 외교장관은 지난 1월 샌프란시스코 인근에서 회담한 뒤 한 달 만에 다시 만났다.

강 장관 취임 이후 7번째 한미일 회담이다.

한편 강 장관은 한미일 회담, 한미 약식회담에 이어 모테기 외무상과도 38분간 양자회담을 하고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가 철회돼야 한다는 우리 정부 입장을 재차 확인하면서 일본 측의 가시적이고 성의 있는 조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