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관광산업에 큰 타격을 받자 중국인에게 비자 면제 혜택을 부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15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피팟 랏차낏쁘라깐 관광스포츠부 장관은 전날 "중국이 코로나 19를 통제한다는 전제조건으로 중국인에게 비자 면제 혜택을 부여하는 안건을 오는 4월 내각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국에서는 매년 4월 물 뿌리기로 널리 알려진 전통 신년 축제인 송끄란이 진행된다.

"관광산업 살리자" 태국, 중국인에 비자면제 추진

피팟 장관은 "이달 들어 지난 9일까지 외국인 관광객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43.4% 감소했으며 특히 중국인 관광객은 86.6% 급감했다"면서 "송끄란을 계기로 중국인 관광객이 다시 태국을 많이 찾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태국 경제의 한 축인 관광산업에서 중국은 최대 고객이다.

지난해 1천100만명에 달하는 중국인 관광객이 태국을 찾아 전체 외국인 관광객의 28%를 차지했다.

솜낏 짜뚜쓰리삐딱 태국 경제 부총리는 관광산업 활성화와 경기 부양을 위해 올해 송끄란 축제 기간을 이틀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지난 13일 열린 관광 관련 워크숍에서 태국을 방문한 관광객이 코로나 19에 감염돼 사망할 경우 유족에게 보상금으로 500만 바트(약 1억9천만원)를 주는 방안이 민간 영역에서 제안돼 관광스포츠부가 검토하고 있다고 방콕포스트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