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취소 여부는 WHO 역할 아냐"
WHO 수뇌부 기자회견 / 사진=연합뉴스(AP)

WHO 수뇌부 기자회견 / 사진=연합뉴스(AP)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도쿄 올림픽이 열릴 수 있는 지에 대한 질문에 "주최국 소관"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4일(현지시간)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올여름 도쿄 올림픽이 열릴 수 있는지에 대해 "WHO의 역할은 위험 평가 등을 위한 기술적 조언을 하는 것일 뿐이며 개최 여부는 주최국 소관"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라이언 팀장은 "이벤트에 대해 취소해라 말라 하는 것은 WHO의 역할이 아니다"라며 "개최 여부는 주최국에 달려있다. WHO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어느 방향으로든 조언을 제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라이언 팀장은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대해 일본 정부가 승객들의 건강과 복지에서 균형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일본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올림픽 취소 가능성은 없다고 선을 긋고 있다. 지난 13일에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인 모리 요시로 전 일본 총리는 "도쿄올림픽 중단과 연기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정부와 함께 냉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