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들로 "트럼프, 중산층에 10% 감세 원해"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이 14일(현지시간) "우리(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산층에 대해 10% 감세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9월까지 감세안을 마련하도록 지시했다고 전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중산층 추가 감세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중산층에 대한 10% 감세 외에 "다른 감세 조치도 강화하거나 영구화하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2017년 대규모 법인세·개인소득세 감세안을 의회에서 통과시켰다. 이에따라 법인세 최고세율은 35%에서 21%로 낮아졌다, 개인소득세는 최고세율이 39.6%에서 37%로 인하됐고 과세 구간도 세금을 깎아주는 쪽으로 조정됐다. 다만 개인소득세 감세 조치는 의회에서 연장되지 않으면 2025년 만료될 예정이다.

미 CNBC도 이날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주식투자에 대해 세제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연소득 20만 달러 이하의 개인에 대해 주식투자액 1만 달러까지 비과세 혜택을 주는 방안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조치는 이후 미국 경제 호황의 밑거름이 됐다는 평가를 받지만, 일각에선 '부자 감세'라는 비판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감세 2.0'으로 불리는 '중산층 감세'를 추진하는 배경이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가 오는 11월 대선을 2개월 가량 앞둔 9월께 감세 조치를 공개하겠다고 밝히면서 '감세냐, 아니냐'를 선거 쟁점 중 하나로 만들려는 계획을 분명힌 것으로 해석된다. CNBC는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후보들을 사회주의자로 규정하는 동시에 추가적인 감세안을 내놓으면서 차별화하겠다는 전략"이라고 전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