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이집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아프리카 대륙에서는 처음이다.

14일(현지시간) 이집트 현지 국영방송은 이집트 보건부를 인용해 코로나19 확진 환자 1명이 보고됐다고 보도했다.

이집트 보건부에 따르면 외국인 1명이 코로나19 감염자로 확인돼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했고 현재 환자의 상태는 안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프리카 대륙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보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환자는 현재 격리치료 중이다. 국적, 나이, 성별, 감염 경로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