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들 보도 "7일간 폭력감소→아프간 全정파 포함 평화협상 10일내 개시"
"이르면 주말에 공식 발표"…합의시 미군 철수로 연결 전망
미-탈레반 '폭력감소' 휴전합의…육군장관 "정치적 해법 첫걸음"(종합)

미국이 아프가니스탄 무장반군조직 탈레반과 '휴전 합의'에 도달, 조만간 효력을 발휘하게 될 것이라고 AP통신이 14일(현지시간)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휴전 합의시 아프가니스탄내 미군 병력의 철수로 이어질 것이라고 이 통신은 전했다.

이에 따라 궁극적인 종착점인 평화협상 타결로 가는 징검다리 격인 휴전 합의 발표가 조만간 이뤄질지 주목된다.

고위 당국자는 이날 뮌헨안보회의에서 '폭력 감소'의 합의가 매우 구체적으로 이뤄졌다고 전했다.

양측간 휴전 합의는 7일간의 '폭력 감소'가 이뤄지면 10일 이내에 본격적인 평화 협상 개시가 뒤따르는 내용이라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공식 발표는 이르면 주말에 이뤄질 수 있다고 이 통신은 보도했다.

이 통신에 따르면 탈레반이 자살폭탄테러 등의 행위 중단 약속을 이행할 경우 '폭력 감소' 합의는 정부군을 포함한 아프가니스탄 모든 정파를 포함하는 평화 협상 개시에 대한 합의 서명으로 이어지게 된다.

독일과 노르웨이가 협상 장소 제공 의사를 밝힌 상태로, 아직 장소는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도 뮌헨 안보 회의에 참석 중인 미 행정부 고위당국자를 인용해 미국과 탈레반이 미군의 철수를 이끌 수 있는 '폭력 감소'에 합의했다면서, 아직 7일간의 '폭력 감소' 기간은 시작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도 미국과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에서 7일간의 폭력 감소에 대한 합의에 도달했다며 이는 미국으로선 최장인 아프가니스탄 전쟁에 종지부를 찍기 위한 보다 광범위한 합의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양측이 잠정 합의에 도달했다는 소식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아프간의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이 뮌헨 안보 회의에 참석해 별도로 대화를 한 뒤 나왔다.

이와 관련, 협상 내용에 정통한 탈레반 관계자도 2차 합의에 대한 서명은 이달 29일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며 아프가니스탄 정파 간 대화는 3월 10일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외국 병력의 철수는 점진적으로 시작될 것이며 18개월에 걸쳐 단계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이 탈레반 관계자는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아프가니스탄 내 미군 규모를 현재의 약 1만3천명에서 8천600명 수준으로 줄이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탈레반과 협상을 진행해왔다.

휴전 합의가 이뤄지더라도 이와 별도로 IS(이슬람 국가) 및 알카에다에 대한 대테러 작전은 계속될 것이라고 미군 고위 당국자가 일부 기자들에게 전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라이언 매카시 미국 육군 장관은 이날 미 워싱턴의 내셔널프레스클럽 오찬 행사에서 미국과 탈레반 간 휴전 합의 관련 보도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것은 정치적 해법에 도달하는 과정에 놓인 첫걸음"이라며 "이것이 펼쳐지는 데는 수주일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정치적 해법을 향한 길로 가고 있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협상 진전 언급은 전날 양국의 대통령을 통해서도 전해진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라디오 네트워크인 아이 하트 라디오의 팟캐스트 방송 인터뷰에서 이달 말까지 탈레반과 아프간 내 미군 철수에 관련된 합의에 도달할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탈레반과 잠정 합의에 도달했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는 우리가 매우 근접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향후 2주 정도면 알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가니 대통령도 지난 11일 트위터를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탈레반과 진행 중인 평화협상에서 주목할 만한 진전이 이뤄졌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아프간 정부는 탈레반의 거부로 현재 이 평화협상에는 참여하지 못한 상태다.

미국과 탈레반은 2018년 중반부터 협상에 나서 지난해 9월 미군 일부 철수 등의 내용이 담긴 평화협상 초안까지 마련했지만, 정식 서명에는 실패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