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은행, 기준금리 인하 기조 중단할지 관심

브라질의 경제활동 회복세가 주춤하면서 지난해 성장률이 기대치를 밑돌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14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경제활동지수(IBC-Br)가 전년 대비 0.89%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IBC-Br는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의 공식 성장률 발표에 앞서 중앙은행이 내놓는 것으로 '국내총생산(GDP) 선행지수'로 불린다.

IBC-Br는 지난해 8월 0.35%, 9월 0.48%, 10월 0.09%, 11월 0.18%로 4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으나 12월에는 -0.27%로 꺾였다.

브라질 경제는 2015년 -3.5%, 2016년 -3.3%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침체에 빠졌다가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1.3%씩 성장했다.

지난해는 1분기 -0.1%, 2분기 0.4%, 3분기 0.6% 성장했다.

4분기 성장률은 0.8%로 예상됐다.

파울루 게지스 브라질 경제부 장관은 지난해부터 기대 이상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낙관했으나 경제활동 회복세가 더디게 나타나면서 예상은 빗나갈 가능성이 커졌다.

브라질 경제활동 회복세 주춤…작년 성장률 기대 밑돌 듯

한편, 중앙은행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기준금리 인하 기조의 중단 가능성을 시사했다.

중앙은행은 지난 5일 열린 올해 첫 통화정책위원회(Copom)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4.5%에서 4.25%로 0.25%포인트 내렸다.

중앙은행은 45일을 주기로 열리는 Copom 회의에서 지난해 7월 말부터 이번까지 다섯 차례 연속해서 기준금리를 내렸다.

4.25%는 지난 1996년 기준금리가 도입된 이래 역대 최저 수준이다.

그러나 물가 안정세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위축 우려를 고려해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더 인하할 수도 있다.

지난해 물가 상승률은 4.31%였으며, 중앙은행은 올해와 내년 물가 상승률 목표치를 4%와 3.75%로 설정했다.

±1.5%의 허용 한도를 두는 점을 고려하면 물가 관리 범위는 올해 2.5∼5.5%. 내년은 2.25∼5.25%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