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개월 동안 호주 동남부 지역에 막대한 피해를 준 산불이 공식 종료됐다.

롭 로저스 뉴사우스웨일스주 산불방재청 부청장은 13일(현지시간) “악몽 같았던 그간의 산불이 모두 종료됐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9월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 발생한 산불은 호주 동남부 지역으로 번져 남한 면적보다 넓은 1100만㏊(11만㎢)를 태웠다. 6500개의 가옥이 사라지고 33명이 사망했다.

동물의 피해도 컸다. 코알라를 비롯한 10억 마리 이상의 야생동물이 죽었다. 호주를 대표하는 동물인 코알라는 서식지의 30% 이상을 잃어 ‘기능적 멸종위기종’에 지정될 위기에 놓였다.

정영효 기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