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철도사 CN 동부 노선 운행 중단…여객전문 비아레일도 전국 노선 멈춰

캐나다 서부 지역의 가스관 건설에 반대하는 지역 원주민과 이에 동조하는 동부 지역 원주민들의 철로 점거 농성이 일주일 넘게 계속되면서 캐나다 전국의 철도망이 마비 사태를 빚고 있다.

13일(현지시간) CBC 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캐나다 최대 철도사인 캐나다전국철도(CN Rail)와 여객 전문 철도사인 비아레일(Via Rail)이 동·서부에서 동시에 벌어지고 있는 원주민들의 철로 점거 농성으로 철도 운행이 불가능하다며 점거가 풀릴 때까지 열차 운행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CN의 JJ 루이스트 최고경영자(CEO) 겸 사장은 성명을 통해 "지난 일주일간 400량의 열차 운행이 취소됐고 점거 농성 지역이 추가되고 있다"며 "우리 직원과 시위대의 안전을 위해 동부 노선 운행을 전향적으로 폐쇄한다"고 말했다.

비아레일도 성명을 내고 지난주부터 동부 토론토 지역 여객 노선 운행이 차질을 겪었다며 "추후 상황 변동이 있을 때까지 전국의 여객 서비스를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캐나다 서부의 브리티시컬럼비아(BC)주 북부 웨츠웨턴 원주민 자치지구에서는 이 지역을 통과하는 가스관 건설에 반대하는 원주민 부족의 철로 점거 농성이 8일째 계속되고 있고, 동부 온타리오주의 벨빌 지역 철로도 이들에 동조하는 지역 원주민들의 점거로 막혀 있다.

지난주부터 본격화한 원주민들의 철로 점거 농성으로 토론토-오타와-퀘벡 일대의 화물 및 여객 철도 운행이 잇따라 취소·중단되면서 전국 화물 운송과 철도 이용객들의 피해와 불편이 가중돼 왔다.

CN 측은 철로 점거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주 법원의 강제 집행 명령을 받아냈으나 온타리오주 경찰은 대화를 통한 해결을 들어 강제 해산을 자제하고 있다.

앞서 서부 연방경찰은 지난 11일 웨츠웨턴 지역에서 농성중인 원주민 20여 명을 체포하는 등 법원의 해산명령을 집행한 뒤 해산을 거부하는 원주민들과 계속 대치 중이다.

또 원주민들은 BC주 밴쿠버항 진입로를 점거하거나 빅토리아의 주 의사당 입구를 점거하는 등 전국 각지에서 동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문제의 가스관은 '코스털 가스링크'가 BC주 북서부 웨츠웨턴 지역을 통과해 서부 연안 키티매트항에 이르는 액화천연가스(LNG) 수송 프로젝트로 사업 규모가 66억 캐나다달러(약 5조9천억원)에 이르며 주 정부의 자원 수출 및 인프라 건설 정책의 핵심 사업이기도 하다.

사업은 각종 규제 및 허가 과정을 모두 통과해 당국의 승인을 얻었고 이 과정에서 원주민 대표회의와의 협의도 이행, 공식 동의를 얻는 등 건설 착수를 위한 모든 절차를 마쳤으나 지난해부터 웨츠웨턴 부족의 단독 반대로 난항을 겪어 왔다.

이날 사태가 급속히 악화하자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농성 지역 부족 대표에 긴급 서한을 보내 연방 정부 대표를 파견, 직접 대화에 나설 것을 약속하면서 수습에 나섰다.

트뤼도 총리는 서한에서 "잘 알다시피 캐나다와 내게 원주민과의 관계보다 더 중요한 관계는 없다는 점에 있어 정부의 입장은 분명하다"며 "가스관 건설을 둘러싼 대치 상황이 왜 빚어졌는지에 대해 현재 상황을 논의하고 향후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정부가 당사자 공동 대화에 나설 것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존 호건 BC주 총리도 해당 원주민대표에 서한을 보내고 정부 대표가 대화에 나설 의사를 밝히는 한편 점거 농성을 자진 해제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연방 및 주 정부의 주무 장관과 해당 지역 원주민 대표와의 연석회의가 곧 열릴 예정이지만 사태의 조기 해결 성사 여부는 미지수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캐나다서 가스관 건설 반대 원주민 시위로 전국 철도망 마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