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가족회 '메구미에 대한 맹세' 제작 발표회

북한의 일본인 납치사건 피해자를 상징하는 인물인 요코다 메구미(1977년 실종당시 13세)와 다구치 야에코(1978년 실종당시 22세)를 테마로 한 영화가 일본에서 나온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납치피해자가족회는 13일 오후 영화 출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메구미에 대한 맹세'(めぐみへの誓い)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도쿄 지요다에 있는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다구치 야에코의 오빠인 이즈카 시게오(81) 납치피해자가족회 회장은 이 영화가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일본 내 여론이 높아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영화는 연극작품인 '메구미에 대한 맹세-탈환'을 바탕으로 제작된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 다룬 영화 올여름 나온다

영화는 중학교 1학년생이던 메구미가 학교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납치되는 모습을 생생하게 재연하고, '이은혜'란 이름으로 알려진 다구치가 1987년 대한항공 여객기를 폭파한 북한 공작원 김현희를 상대로 북한에서 일본어를 가르치는 장면도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제작을 이끄는 납치피해자 지원 조직인 '구출회'는 내달 촬영을 시작해 6월 중 시연회를 거쳐 올여름 극장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영화 제작 비용의 일부는 크라우드 펀딩 방식으로 모집할 예정이다.

일본인 납치 문제는 1970~1980년대 행방불명됐던 다수의 일본인이 북한으로 갔고, 북한이 2002년 9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郎) 당시 총리의 방북을 계기로 13명의 납치 사실을 인정하면서 공식화됐다.

납치 피해자 중 생존한 5명을 일시 귀환 형태로 돌려보낸 북한은 나머지 8명은 사망해 문제가 종결됐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이끄는 일본 정부는 북한이 제대로 진상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이 문제 해결을 주요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