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코로나19 15번째 확진자 발생
▽중국 우한서 철수한 미국인들 중 나와
▽"추가 확진자 나올 가능성 높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에서 코로나 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확진된 15번째 환자가 발생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랙랜드 합동기지에서 격리 생활 중이던 사람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해당 환자는 기지 인근의 병원으로 옮겨져 격리된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으로부터 전세기를 통해 철수한 미국인 중 3번째 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앞서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인근 미라마 해병대 기지에서 격리 생활을 하던 미국인 2명이 확진자로 판명됐다.

최근까지 미국은 우한에서 전세기를 통해 총 800명의 자국민을 미국으로 철수시켰다. 이들 중 지난달 29일 첫 전세기편으로 미국에 195명이 도착했다. 이들은 약 2주간의 격리 생활 끝에 11일 격리에서 해제됐다.

이에 추가 확진자가 나올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CDC는 "중국으로부터 최근 돌아온 인원 가운데 추가적인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4월에 바이러스가 사라질 것이라는 가능성도 낮다고 예상했다. CDC의 낸시 메소니에 국장은 전날 기자들과의 통화에서 "날씨가 따뜻해지면 그것(코로나19)이 사그라질 수도 있지만 그렇게 가정하기는 너무 이르다"고 밝혔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날씨가 따뜻해지면 바이러스가 죽는다며 "그 바이러스는 일반적으로 4월에는 사라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