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티 반군 지원용…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미 해군은 지난 9일(현지시간) 이란과 가까운 아라비아해에서 이란이 설계하고 제조한 것으로 추정되는 무기를 압수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3일 보도했다.

미, 아라비아해 선박에서 이란산 미사일 등 무기 압수

미 중부사령부는 성명에서 미 해군 전함인 노르망디호가 지난 9일 아라비아해에서 중동의 목선인 '도우'를 급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압수된 무기에는 이란이 러시아 코르넷 ATGM을 모방해 만든 대전차 유도미사일 150발 이상이 포함돼 있다.

또 3발의 이란산 지대공 미사일과 열영상 무기 관찰기구, 무인기와 무인선박 부품도 압수됐다.

미 해군은 성명에서 압수된 무기가 이란에서 나온 것으로 판정됐으며, 예멘의 후티 반군으로 향할 것이라고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작년 11월에도 아라비아해의 한 선박에서 무기를 발견했는데, 이는 이란이 예멘의 후티 반군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은 후티 반군에 무기를 공급하는 것이 직접이든, 간접이든 후티 반군에 무기를 공급하거나 판매, 이전하는 것을 금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것으로 이를 저지하기 위한 급습은 국제법에 부응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