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실업률 8.1%…마크롱 집권 당시 9.4%에서 1.3%P↓

프랑스의 실업률이 11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프랑스 통계청(INSEE)은 13일(현지시간) 작년 4분기 프랑스의 실업률이 8.1%로, 전분기 8.5%에 비해 0.4%포인트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분기별 실업률 8.1%는 2008년 4분기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INSEE는 이날 작년 3분기 실업률도 기존의 8.6%에서 8.5%로 수정해 발표했다.

작년 4분기 고용률 역시 2003년 이래 가장 높은 65.9%로 집계됐다.

고용의 질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피고용자 중 근로계약 기간이 명시되지 않은 정규직(CDI) 비율은 49.3%로 12개월 전 수준으로 회복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이날 아침 BFM 방송에 출연해 실업률 하락에 대해 "우리가 지난 3년간 추진해온 경제정책의 분명한 성공의 결과"라고 자평했다.

프랑스 정부는 노동규제 완화, 실업급여 개편, 혁신기업 창업 지원 등을 통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임기인 2022년 말까지 실업률을 7% 수준으로 끌어내린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마크롱이 2017년 5월 취임했을 때 프랑스의 실업률은 9.4%였다.

프랑스 실업률 11년만에 최저치…고용 질도 개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