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유럽 중심 판매 부진"…우치다 사장 "추가 구조조정 검토"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이 구속 수사를 받는 등 홍역을 치른 닛산(日産)자동차(이하 닛산)가 11년 만에 분기 실적을 기준으로 적자를 냈다.

닛산자동차 작년 4분기 손실 2천800억원…11년만에 적자

13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에 따르면 닛산은 작년 4분기에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60억엔(약 2천798억원)의 순손실을 냈다고 이날 발표했다.

닛산이 4분기 실적을 기준으로 순손실을 낸 것은 리먼 쇼크를 겪은 2008년에 이어 11년 만이라고 닛케이는 전했다.

닛산은 2018년 4분기에는 순이익 704억엔을 기록했으나 작년 4분기에 큰 폭의 적자로 반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닛산의 2019년 4∼12월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87.6% 줄어든 392억엔이었다.

내년 3월까지인 2019 회계연도의 연간 실적은 순이익이 전년도보다 80% 줄어든 650억엔 수준일 것이라고 닛산은 전망했다.

닛산의 실적 부진이 미국이나 유럽을 중심으로 판매가 부진했기 때문이라고 교도는 분석했다.

우치다 마코토(內田誠) 닛산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요코하마(橫浜)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추가 구조조정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우치다 사장은 "발밑의 사업 악화는 예상한 수준을 넘고 있다"고 상황을 진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