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정치자금법 위반 의혹…고발장 제출할 듯
'벚꽃 의혹 아베 형사책임 추궁' 日변호사 등 모임 결성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일본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을 자의적으로 운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일본 지식인들이 아베 총리에 대한 형사 책임을 묻겠다며 나섰다.

13일 NHK에 따르면 일본 각지에 있는 변호사와 대학교수 등 약 100명이 아베 총리의 법적 책임을 추궁하는 모임을 이날 결성했다.

제안자 중 1명인 이즈미사와 아키라(泉澤章) 변호사는 "아베 총리의 국회 답변을 듣는 한 법률가의 눈으로 보면 공직선거법 위반이나 정치자금규정법 위반이 될 수 있다.

중대하며 보고 그냥 넘길 수 없는 문제"라고 말했다.

이날 야당 의원 등을 초청해 국회에서 개최한 모임 결성 행사에서는 '아베 총리가 혈세를 써서 후원회의 편의를 봐줬다'는 지적이나 벚꽃을 보는 모임 행사 전날 고급 호텔에서 열린 전야제에서 참석자와 호텔이 개별적으로 계약했다는 아베 총리의 설명에 수긍할 수 없다는 지적 등이 나왔다.

모임은 법률 위반 의혹을 정리해 수사기관에 고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자료를 분석해 야당 의원의 국회 질의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벚꽃을 보는 모임은 각계에 공적·공로가 있는 이들을 초청해 위로하겠다며 정부 예산으로 개최하는 행사다.

하지만 아베 총리가 재집권한 후 최근 수년 사이에 아베 총리 후원회 관계자가 대거 초청되거나 심지어 반사회적 세력까지 참석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참석자들이 도쿄 뉴오타니호텔에서 식사가 포함된 전야제 행사를 하면서 낸 돈이 1인당 5천엔(약 5만4천원)에 불과해 아베 총리 측이 비용 일부를 대신 내거나 가격 설정과 관련해 호텔에 영향력을 행사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사고 있다.

아베 총리는 자신의 사무소 직원이 참석자로부터 현장에서 참가비를 걷어 호텔 측에 건넸으며 이는 참석자들이 직접 돈을 낸 것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사무소가 중개했지만, 호텔과 전야제를 계약한 주체는 각 참가자이며 호텔 측이 주체적으로 가격을 5천엔으로 설정했다고 강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