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즈선 44명 추가 확진…218명

WHO 비판에 14일부터 승객 하선
아베 정부 대응 '총체적 난국'
‘바이러스 배양실’ 된 크루즈선 13일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정박해 있는 일본 요코하마 다이코쿠부두에 일본 국내외 취재진이 몰려 있다. 이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44명 추가돼 전체 확진자가 218명으로 늘었다.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러스 배양실’ 된 크루즈선 13일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정박해 있는 일본 요코하마 다이코쿠부두에 일본 국내외 취재진이 몰려 있다. 이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44명 추가돼 전체 확진자가 218명으로 늘었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에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나왔다.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는 또다시 4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5일 10명의 집단 감염이 확인된 후 8일 만에 감염자 수가 218명으로 급증한 것이다. 세계보건기구(WHO)까지 잘못된 대처를 비판하고 나서자 일본 정부는 방침을 바꿔 이르면 14일부터 일부 승객을 하선시키기로 결정했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노동상은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가나가와현의 한 80대 여성이 코로나19로 숨졌다”고 밝혔다. 일본 국적인 이 여성은 중국으로 여행을 간 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여성은 지난달 28일 폐렴 증상으로 처음 병원을 방문했으며, 지난 1일부터 입원해 치료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바이러스 검사를 받은 뒤 결과를 기다리던 중 이날 사망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객 221명을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 승무원 1명을 포함해 4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13일 발표했다. 일본인 감염자가 29명, 외국 국적자는 15명이었다. 한국인 탑승자 15명은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금까지 이 크루즈선에서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총 218명으로 전체 승선자 3711명의 5.9%에 달한다.

감염자가 연일 속출하자 일본 정부 대응이 잘못됐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좁고 폐쇄된 선실에 3700여 명이 밀집해 생활하는 크루즈선의 특성상 한번 퍼진 바이러스가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 외 지역의 확진자 대부분이 이 크루즈선에서 나오고 있다.확진 판정을 받은 남편이 병원으로 이송되면서 홀로 선내에 남아있는 70대 일본 여성은 NHK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9일 이송 이후 남편과 한 차례밖에 통화하지 못했다”며 “나도 감염됐을지 모르기 때문에 여러 차례 검사를 요청했지만 어젯밤에야 겨우 검사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크루즈선 탑승객들의 출신 국가들도 선내 상황을 우려해 승객들의 하선을 요구하고 있다. 이스라엘 정부는 이날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이스라엘 국민 15명을 즉시 하선시키고 다른 장소로 이동시켜 줄 것을 일본 외무성에 요청했다.

결국 일본 정부도 대응 방침을 바꾸기로 했다. 가토 후생노동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고령에 지병이 있는 탑승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해 음성으로 확인되면 희망자부터 우선 하선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음성으로 나온 승객의 하선 시점은 14일 이후다. 가토 후생노동상은 또 “추후 하선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했다. 크루즈선에서 내린 승객은 정부가 마련한 시설로 이동해 잠복기가 끝날 때까지 생활한다.

정영효 기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