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명문대 하버드대와 예일대가 중국, 사우디아라비아 등으로부터 불법 기부금을 받은 혐의로 미국 교육부의 조사를 받는다. 중국 등 외국 정부가 미국 교육기관을 통해 지적재산권을 탈취하지 못하게 제동을 걸었다는 분석이다.

12일(현시지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교육부는 하버드대와 예일대가 해외에서 받은 불법기부금이 65억달러(약 7조7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조사에 착수했다. 미 교육부는 이들 대학에 중국 공산당, 화웨이, ZTE, 러시아 정부,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등으로부터 받은 자금 정보를 요구했다. 중국의 해외 우수 인력 유치 프로그램인 '천인계획'(thousand talents plan)도 조사 대상이다.

벳시 데보스 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것은 투명성의 문제"라며 "대학이 외국에서 자금을 받았다면 학생들과 후원자, 납세자들은 그 돈이 어디서 왔는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법적 요구사항"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교육기관은 해외에서 연 25만달러 이상의 자금을 받으면 이에 대한 계약 정보를 정부에 제출해야 한다. 예일대는 2014~2017년 3억7500만달러의 해외 기부금과 선물에 대한 정보를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는 고등교육기관과 국립보건원(NIH) 등 정부 연구기관의 해외 자금 의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서 한 하버드대 화학과 교수가 중국 대학의 기부 사실을 숨긴 혐의로 기소됐다.

미국 대학 내에 설치된 중국어 센터와 문화교육기관을 통해 교수와 학생들을 포섭한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미 상설조사소위원회(PSI)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미국 학교의 70%가 중국 정부가 운영하는 공자학원으로부터 25만달러 이상의 자금을 받았다.

미 교육부는 "미국의 고등교육기관들은 불투명한 재단과 외국 캠퍼스 등 수익을 창출하기 위한 정교한 법적 구조를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 교육부는 이들 대학이 정보 공개를 거부할 경우 법무부에 회부하고 민형사상의 조치를 할 계획이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