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부족 이유 10여년째 처벌 피하다 테러자금 조달 혐의 기소

모두 166명이 숨진 '2008년 인도 뭄바이 테러' 기획자로 지목됐지만, 증거 부족 등을 이유로 10년 넘게 처벌을 피한 파키스탄 이슬람 과격단체 수장이 별건 수사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파키스탄, '2008년 뭄바이 테러 기획자' 별건 수사로 징역형

파키스탄 대테러 법원은 12일(현지시간) 하피즈 사이드(69)에게 두 건의 테러 자금 조달 혐의를 유죄로 판단, 각각 징역 5년 6개월을 선고했다.

사이드는 병합해서 징역 5년 6개월을 살아야 한다.

사이드는 파키스탄 과격단체 라슈카르-에-타이바(LeT)의 공동창설자 겸 연관조직인 자마트-우드-다와(JuD)를 이끄는 인물이다.

그는 2008년 11월 26일 인도 뭄바이의 호텔 등에서 벌어진 연쇄 테러 기획자로 지목받았고, 미국 정부는 그에게 1천만 달러(119억원)의 현상금까지 걸었다.

하지만, 파키스탄 정부는 뭄바이 테러 직후 사이드를 체포해 수사하다가 몇 개월 뒤 석방했다.

이후에도 사이드는 여러 가지 혐의로 체포되고 석방되기를 반복했으나, 뭄바이 테러 혐의로 기소되지는 않았다.

파키스탄 정부는 2017년 초 테러에 강경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하자 곧바로 사이드를 가택 연금했지만 그해 말 해제하기도 했다.

인도는 파키스탄의 안보 기관이 사이드가 만든 단체 LeT를 지원하고, 뭄바이 테러에도 관여했다고 의심해왔다.

그러나 파키스탄 정부는 이를 부인해왔다.

파키스탄, '2008년 뭄바이 테러 기획자' 별건 수사로 징역형

파키스탄 정부는 작년 7월 임란 칸 총리의 미국 방문을 앞두고 다시 사이드를 체포했고, 같은 해 12월 뭄바이 테러와는 별개로 테러 단체에 자금을 조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날 유죄 판결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파키스탄을 '블랙리스트'에 올릴지 검토하는 가운데 나왔다.

미국과 영국, 독일 프랑스 등은 파키스탄이 테러 자금 흐름을 통제할 만큼 충분한 조치를 하지 않는다며 블랙리스트에 올려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유죄 판결이 나오자 앨리스 웰스 미국 국무부 남아시아·중앙아시아 담당은 트위터를 통해 "범죄에 대한 책임을 LeT에게 지우는 것, 파키스탄이 테러 자금과 싸우기 위한 국제적인 약속을 이행하는 것 둘 다 중요한 진전"이라고 환영의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