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대만·괌·필리핀·태국, 입항 거부…탑승객 정밀 검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5개국에서 퇴짜를 맞은 대형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가 13일 오전 캄보디아 남서부 시아누크빌항 정박지에 도착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선박 위치추적 웹사이트인 마린트래픽(MarineTraffic) 자료를 근거로 보도했다.

코로나19 우려로 5개국서 퇴짜맞은 크루즈, 캄보디아에 입항

승객 1천455명과 승무원 802명이 탄 웨스테르담호는 지난달 말 싱가포르에서 출항해 홍콩에 기항한 뒤 지난 1일 다시 바다로 나왔지만, 코로나 19 환자가 타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일본, 대만, 괌, 필리핀, 태국에서 잇따라 입항을 거부당했다.

이 때문에 2주가량 바다를 떠돌아야 해 식료품과 의약품 고갈 우려가 제기됐었다.

그러나 캄보디아가 지난 12일 입항을 전격 허용했다고 선사인 홀랜드 아메리카가 밝혔다.

선사 측은 아픈 환자가 없다고 밝혔으나, 캄보디아 당국은 모든 탑승객이 크루즈선에서 내리기 전 혈액 등 샘플을 채취하고 격리 상태에서 정밀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현지 일간 크메르 타임스가 전했다.

정밀 검사에서 이상 징후가 없으면 탑승객들은 전세기편으로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으로 이동한 뒤 각자 항공편을 이용, 고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미국인 탑승객 존스는 로이터 통신에 "오늘 아침에 육지를 보고는 숨이 멎는 것 같았다.

'이게 정말이야?'라는 생각마저 들었다"면서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한편 지난 3일 밤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서 해상 격리된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는 지금까지 174명이 코로나 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당국은 이 크루즈선에 남아 있는 약 3천500명 중 발열 등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을 중심으로 검체를 채취해 추가 검사를 계속하고 있어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