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규 확진 수치 안정됐지만 조심해야"…에볼라 비상사태 해제는 유예
WHO "입항허가·여행객 돌봄 촉구…크루즈 승객 위해 일본 접촉"(종합)

세계보건기구(WHO)는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와 관련, 선박의 자유로운 입항 허가(free pratique)와 모든 여행객을 위한 적절한 조처를 촉구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2일(현지시간) 밤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어제 중국 밖에서 확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48명 가운데 40명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모든 승객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일본 정부와 국제해사기구(IMO), 선주 등과 지속해서 접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까지 크루즈선 3척의 통관이 지연되거나 입항을 거부당했다"면서 "종종 증거에 기반한 위험 평가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제 보건 규정'(IHR)에 따라 선박의 자유로운 입항 허가와 모든 여행객을 위한 적절한 조처의 원칙을 강조하는 코뮤니케(공동 선언문)를 IMO와 함께 발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5개국으로부터 입항을 거부당한 크루즈선 '웨스테르담' 호의 자국 항구 정박과 승객 하선에 동의한 캄보디아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는 "듣기로 웨스테르담 호에는 코로나19 의심 환자나 확진자가 없다고 한다"면서 "이것은 우리가 지속해서 촉구해온 국제적 연대의 한 사례"라고 높이 평가했다.

이어 "개인이나 국가 전체를 낙인찍는 것은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을 해칠 뿐"이라면서 "지금은 낙인이 아니라 연대를 위한 시간"이라고 재차 언급했다.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중국 내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사망자 수가 1천114명, 확진자는 4만4천730명이며, 중국 외 지역에서는 24개국에서 사망자 1명, 확진자 441명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에서 최근 일주일 사이 신규 확진자 수가 안정됐지만, 이는 극히 조심스럽게 해석해야 한다"면서 "여전히 어떠한 방향으로도 진행될 수 있다"며 경계했다.

사무총장은 또 11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열린 '코로나19에 관한 연구 및 혁신 포럼'의 성과도 소개했다.

그는 전 세계 과학자와 정부 관계자 400여 명이 참여한 이번 포럼을 통해 연구 단체들은 시급한 사안에 대한 연구에 바로 착수하기 위해 자금 지원자들과 만나고 있으며, 코로나19의 근원과 동물에서 사람으로 전염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사도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아울러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에서 발생한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한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의 해제를 유예했다.

앞서 WHO는 지난해 7월 17일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해 국제적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WHO "입항허가·여행객 돌봄 촉구…크루즈 승객 위해 일본 접촉"(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