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비상 걸린 베이징에 미세먼지까지 덮쳐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비상에 걸린 중국 수도 베이징에 미세먼지까지 덮쳤다.

베이징환경모니터센터는 이날 공식 웨이보(微博) 계정에서 불리한 기상 여건 때문에 시 전체의 공기 질이 5급 중(重)오염 상태라고 밝혔다.

최악 단계인 6급의 바로 아래다.

이날 오전 8시 현재 베이징 시내 6개구의 PM 2.5(머리카락의 30분의 1인 지름 2.5 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이하 오염물질) 평균 농도는 1㎥당 226㎍(마이크로그램)이다.

베이징의 이번 공기 오염은 다음날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