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세 미만 어린이는 사례별로 귀환 고려…자료수집 계속"

인도네시아 정부가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IS)에 합류한 뒤 현재 시리아 난민캠프 등에 있는 자국민 600여명을 본국으로 데려오지 않기로 결정했다.

인도네시아 정부, ISIS 합류 자국민 600여명 귀환 거부 결정

12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마흐푸드 정치법률안보조정 장관은 "정부는 국무회의에서 어떤 '테러리스트'도 데려오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국민에게 테러로부터 안전하다고 느끼게 해야 한다고 판단됐다"고 밝혔다.

이러한 결정은 전날 오후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나왔다.

이달 초 인도네시아 정부가 "ISIS에 합류했던 인도네시아 국민과 가족 600여명의 귀환 여부를 검토 중이며 오는 5월∼6월께 결정할 것"이라고 발표하자 정치권을 중심으로 찬반 논쟁이 불붙었다.

"국가 안보를 우선해야 한다"는 의견과 "곤경에 빠진 자국민을 국가가 도울 의무가 있다"는 의견이 팽팽했다.

인도네시아 정부, ISIS 합류 자국민 600여명 귀환 거부 결정

마흐푸드 장관은 이날 귀환 거부 결정을 전하면서도 "10세 미만 아동의 경우 인도네시아로 귀환시킬지 사례별로 고려할 것"이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또 "정부는 ISIS에 가담해 테러 활동에 연루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도네시아인에 관한 보다 유효한 자료를 수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미국 중앙정보국(CIA) 자료에 근거해 인도네시아인 689명이 ISIS에 합류했고, 이들 중 상당수가 현재 시리아와 터키의 난민촌에 거주하는 것으로 추정한다.

이 가운데 401명은 인도네시아 국적인지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았고, 185명은 10세 미만 어린이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ISIS 합류 후 인도네시아 여권을 태웠기 때문에 자료수집이 쉽지 않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