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줄었다. 발병지인 우한이 포함된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가 1000명대로 내려가는 등 확산세가 한풀 꺾인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2일 0시 기준 31개 성(省)·시·자치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4만4653명, 사망자는 1113명이라고 발표했다. 하루 전보다 확진자는 2015명, 사망자는 97명 늘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9일 3062명에서 10일 2478명으로 줄어든 데 이어 이틀 내리 감소했다.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는 1638명으로 줄었다. 4일 3000명을 넘었던 것과 비교하면 증가세가 크게 꺾인 것이다. 후베이성 외 지역의 신규 확진자도 3일 890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4일부터 이날까지 8일째 줄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