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케이, 2000~2019년 데이터 분석…중국, 9개 분야서 1위

최근 약 20년 사이에 인공지능(AI), 양자컴퓨터 등 첨단 기술 분야의 특허 출원을 중국이 선도하는 가운데 한일 간 경쟁에서는 열세이던 한국이 일본을 앞서는 분야가 눈에 띄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지적재산권 데이터베이스를 운영하는 '아스타 뮤제'와 공동 분석해 12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10개 첨단 기술 분야의 세계 특허 출원 건수는 2000년부터 2019년까지 약 34만건으로 파악됐다.

출원자를 국적별로 따지면 중국이 약 13만건으로 전체의 40%를 차지해 각각 20%가량을 점유한 미국과 일본을 건수 면에서 크게 앞섰다.

10대 첨단기술 특허출원 건수, 한국이 6개 분야서 일본 추월

연간 데이터 분석이 가능했던 2017년의 경우 중국의 출원 건수가 10개 분야 가운데 미국이 선두를 달린 양자컴퓨터를 제외하고는 AI, 재생의료, 자동운전, 블록체인, 사이버 보안, 가상현실, 드론(무인기), 전도성(電導性)고분자, 리튬이온전지 등 9개 분야에서 수위에 올랐다.

2000년 AI, 가상현실, 리튬이온전지 등 3개 분야에서 3위를 차지했던 한국의 경우 2017년에 3위 분야를 재생의료, 블록체인, 사이버보안, 드론, 전도성고분자 등 5개를 늘려 3위 분야가 8개로 많아졌다.

그러나 한국은 특허출원 건수에서 1~2위에 오른 분야는 없었다.

2005년 양자컴퓨터, 자동운전, 전도성고분자, 리튬이온전지 등 4개 분야에서 1위를 지켰던 일본은 2017년에 전 분야에서 2위 이하로 떨어졌다.

일본은 특히 2000년의 경우 10개 전 분야에서 한국을 앞섰지만 2017년에는 자동운전(일본 3위, 한국 4위), 리튬이온전지(일본 2위, 한국 3위), 전도성고분자(일본 2위, 한국 3위), 양자컴퓨터(일본 4위, 한국 등외<6위 이하>) 등 4개 분야에서만 우위에 서는 등 형세가 확연하게 역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이 AI, 재생의료, 블록체인, 사이버보안, 가상현실, 드론 등 6개 분야에서 일본을 제쳤다.

다만 닛케이가 영향력과 잠재력 등 독자적 지표를 근거로 특허의 질을 분석한 결과로는 10개 분야의 각 상위 10위 기업(연구기관 등 포함), 총 100곳 가운데 미국이 64개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일본이 그다음으로 많은 18개였다.

닛케이는 한국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지만 중국은 1곳에 불과했다고 전했다.

닛케이는 이들 10개의 첨단기술은 모두 다양한 산업영역에서 응용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이기 때문에 각 분야의 기술 패권이 해당 국가의 경쟁력 자체를 좌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10대 첨단기술 특허출원 건수, 한국이 6개 분야서 일본 추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