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주석 "각국 WHO 지도 의견 준수해야"
"이번 사태 이겨내면 중국 더욱 번영"
마스크 착용한 채 베이징 현장 행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산 방지를 위해 강력한 조치를 해 국제적으로 대규모 확산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발병 후 중국 정부의 초기 대응 미흡으로 세계적인 확산이 발생했다는 비난이 적지 않아 논란이 예상된다.

12일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날 카타르 지도자 타밈과의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 발생 이래 중국이 전국적인 조치를 하고 있고 최선을 다해 대응하고 있다"며 "가장 철저한 방제 조치를 하면서 신종 코로나 방제라는 인민 전쟁을 개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인민의 단결과 제도의 장점,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는 이번 신종 코로나 저격전에서 이길 자신과 능력, 저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중국인들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고 세계의 공중위생 안전에 공헌을 해왔다"며 "중국의 강력한 방제 조치 덕분에 국제적으로 대규모 확산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시진핑 주석은 미국 등 일부 국가들이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조치를 의식한 듯 "각국은 세계보건기구(WHO)의 여행·위생에 대한 지도 의견을 이해하고 준수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시 주석은 이날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통화에서도 "우리는 신종 코로나 방제라는 인민 전쟁을 벌여 긍정적인 효과를 거두고 있다"며 "중국이 이번 사태를 이겨내면 더욱 번영하게 될 것"이라고 자평했다.

앞서 지난 11일 시 주석은 베이징의 한 병원과 질병예방센터 등을 잇따라 방문해 신종코로나 통제 상황을 점검했다. 중국 내 여론이 심상치 않자 중화민족의 단결을 강조하고 나선 행보로 해석된다.

현장에 나선 시 주석은 일회용 의료 마스크를 착용한 채 "당정 지도부가 일선으로 돌진해서 확실히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뛰어난 간부는 표창하고 과감히 기용하되 책임을 회피하는 간부는 엄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중국 경제는 장기 호황의 기본 측면에 변함이 없다"며 "신종 코로나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최근 지도부 책임론 등 민심의 동요를 의식한 듯 "당 중앙의 의사 결정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전국 인민이 한마음으로 신종 코로나를 막는 여론 분위기를 조성해 긍정적인 에너지를 형성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