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간 LA 인근 공군기지서 격리 조치…"미국의 전략은 억제"
"1차 철수 195명 가운데 전날 현재 양성 반응 없어"
미 CDC "우한 1차철수 미국인 195명 오늘 격리 해제될듯"(종합)

지난달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빠져나와 귀국 후 격리 조처됐던 '1차 철수' 미국인들이 11일(현지시간) 격리에서 풀려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DCD)의 선임 부국장인 앤 슈챗 박사는 이날 워싱턴DC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우한에서 철수한 1차 그룹이 이날 격리에서 해제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슈챗 박사는 지난달 29일 미국에 도착한 195명의 미국인에 대해 "오늘로써 우한에서 1차로 철수, 전세기로 미국에 도착한 사람들이 격리된 지 14일째가 된다"며 "계속 증상이 없는지 분명히 하기 위한 판정 작업이 현재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그들이 오늘 격리에서 풀려 집으로 돌아가길 희망한다"며 "이는 우리가 축하하게 될 하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대부분 국무부 직원 및 그 가족들로, 전세기편으로 귀국한 뒤 로스앤젤레스(LA)에서 동쪽으로 96㎞ 떨어진 리버사이드 카운티의 마치 공군 기지(March Air Reserve Base) 안에 격리돼 왔다.

전날 현재, 이들 가운데 신종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인 사람은 없었으며, 증상이 없는 사람들은 이날 떠날 수 있다고 리버사이드 카운티 보건 당국자를 인용해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2명이 관련 증상을 보였으나 모두 재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슈챗 박사는 기자회견에서 코로나바이러스 대처를 위한 미국의 주요 전략은 '억제'라며 "몇주, 몇달 뒤 상황이 어떻게 될지 여러분에게 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우리는 상황 악화에 어떻게 대비할지에 대해 미리 내다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캘리포니아 지역 7명을 포함해 총 13명이라고 슈캣 박사는 밝혔다.

이 가운데 11명은 최근 중국에 다녀온 경우라고 미언론들이 전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달 신종코로나가 발생한 이래 중국에서 800명 이상을 철수시킨 바 있다.

이들은 캘리포니아, 텍사스, 네브래스카 등 여러 군 기지로 이동했으며, 이 가운데 대부분은 아직 격리돼 있는 상태이다.

그러나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 가운데 1명을 빼고는 음성 판정이 나온 상태이다.

양성 반응이 나온 1명은 지난주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인근의 미라마 해병대 항공기지에 격리된 사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