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더스, 아이오와 코커스 후 첫 전국 여론조사 1위…바이든 기사회생 관심
대부분 현지시간 오전 6∼8시부터 투표 시작…공화당, 트럼프 독무대 예상
'딕스빌 노치 5명' 첫 투표에선 블룸버그 3표…샌더스·부티지지 각 1표
미 민주 '초반승부처' 뉴햄프셔 결전의 날…부티지지냐 샌더스냐(종합)

'반전이냐, 굳히기냐'
미국 민주당의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2번째 경선인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가 11일(현지시간) 주 전역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이번 프라이머리는 지난 3일 실시된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 이어 열리는 것으로 경선 초반 판세를 좌우할 최대 승부처가 될 전망이다.

첫 경선에서 '깜짝' 1위에 오른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의 돌풍이 재연될지, 여론조사 선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설욕할지가 관심이다.

아이오와에서는 초박빙 승부가 펼쳐졌다.

부티지지가 지지율 26.2%로 샌더스를 0.1%포인트 앞섰다.

재확인 결과도 부티지지의 0.09%포인트차 승리였다.

뉴햄프셔 경선의 가장 큰 관심도 누가 1위에 오를지다.

부티지지가 이번에도 1위를 하면 확실한 초반 승기를 잡을 수 있다.

승리하지 못해도 높은 득표율로 선전하면 유력 주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

샌더스는 지역구(버몬트) 바로 옆인 뉴햄프셔에서 1위를 노린다.

이곳은 2016년 경선에서 그가 힐러리 클린턴에게 압승을 거둔 '텃밭'이자 '안방'과 같다.

캐나다 국경 근처에 위치한 뉴햄프셔주 북부 산골 마을인 딕스빌 노치에서는 새벽에 일찌감치 첫 투표와 개표가 이뤄졌다.

이 마을은 약 60년 동안 선거 당일 오전 0시 직후 투표하는 전통을 유지해왔다.

총 5명의 유권자가 투표한 결과 3명이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의 이름을 적어냈고, 샌더스와 부티지지는 각각 1표씩을 받았다.

다만 블룸버그 전 시장은 뉴햄프셔 경선에 참여하지 않았다.

투표자 5명 중에 공화당원도 1명 있었지만 블룸버그 전 시장을 택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 표도 얻지 못했다.

여론조사에서는 샌더스가 부티지지를 앞서고 있다.

CNN이 6∼9일 뉴햄프셔대학 서베이센터를 통해 민주당 유권자 364명을 설문 조사해 10일 내놓은 결과에서는 샌더스가 지지율 29%로 1위였다.

부티지지는 22%로 2위였고 조 바이든 전 부통령(11%),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10%)이 각각 3위, 4위였다.

8일 발표된 WBZ-TV와 보스턴글로브, 서퍽대학의 조사 결과에서도 샌더스(24%)가 1위, 부티지지(22%)가 2위였다.

같은 날 나온 NBC방송과 여론조사기관 마리스트의 조사 결과에서도 샌더스(25%) 1위, 부티지지(21%) 2위였다.

두 조사 모두에서 샌더스와 부티지지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였다.

뉴햄프셔에서도 두 후보의 초접전이 예상된다는 의미다.

샌더스는 퀴니피액대학이 최근 실시해 전날 발표한 전국 여론조사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아이오와 코커스 이후 첫 전국 여론조사이며 샌더스가 퀴니피액대 여론조사에서 1위에 오른 것은 처음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샌더스는 25%의 지지율로 1위를, 바이든은 17%로 2위를 기록했다.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지지율 15%를 기록해 워런(14%) 의원을 누르고 3위로 뛰어올랐다.

부티지지는 10%로 5위에 머물렀다.

지난달 28일 퀴니피액대 여론조사에서 26%로 선두를 지켰던 바이든의 전국 지지도는 크게 떨어졌다.

당시 샌더스는 21%로 2위였고, 블룸버그는 8%였다.

특히 2월 조사에서 바이든에 대한 흑인 지지율이 크게 하락했다.

그의 흑인 지지율은 1월 49%였지만 이번에 27%로 떨어졌다.

반면 흑인층 블룸버그 지지율은 1월 7%에서 이번에 22%로 급등, 바이든 지지율 하락의 최대 수혜자로 보인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9일 전국의 민주당 및 민주당 지지 성향 유권자 665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오차범위는 ±3.8%포인트다.

샌더스는 지난달 22일 CNN이 미 전역 1천156명을 조사해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27%의 지지율을 기록, 24%에 그친 바이든을 누르며 전국 조사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이번 경선에서는 무당파의 표심도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이다.

뉴햄프셔 프라이머리는 당원 외에 비당원도 투표할 수 있다.

뉴햄프셔 주 정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올해 11월 대선에 참여하겠다며 유권자 등록을 마친 이들은 모두 98만명이다.

이 중 공화당 지지자는 29만명, 민주당은 28만명이고 무당파는 42만명으로 40%가량에 이른다.

중도 대표 주자로 '대세론'까지 내세웠지만, 아이오와에서 4위에 그쳐 위기에 몰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두 번째 경선에서 기사회생할지도 관심이다.

바이든은 뉴햄프셔에서 '선방'이 목표다.

열세인 이곳을 벗어나 흑인과 백인 노동자 등 지지자가 많은 4번째 경선 장소인 사우스캐롤라이나부터 도약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아이오와에서 3위를 기록해 다소 맥이 빠진 워런 의원도 이번 경선에서 선전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지 주목된다.

미 민주 '초반승부처' 뉴햄프셔 결전의 날…부티지지냐 샌더스냐(종합)

이날 경선은 뉴햄프셔주 10개 카운티의 221개 타운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치러진다.

지역별로 차이가 있지만, 오전 6∼8시부터 투표가 대부분 시작된다.

투표는 대부분 오후 7시에 끝나지만 일부는 8시까지 투표소를 운영한다.

비밀투표로 치러진다.

직접 펜이나 연필로 표시하거나 터치스크린을 통해 간접적으로 표기하는 형태로 투표용지에 투표하며 두 종류의 용지를 스캐닝머신을 통해 개표 및 기록하는 방식으로 집계한다.

과거 투표 사례를 토대로 많은 지역에서 집계 결과가 오후 9∼10시께 나올 것으로 미 언론은 전망했다.

공화당도 이날 프라이머리를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독무대가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당원들의 지지를 재확인하며 재선 의지를 불태우는 형식적 절차가 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