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은 1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경제적 충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경제매체 CNBC 방송이 전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하원 출석에 앞서 서면답변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과 글로벌 경제성장에 미칠 영향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역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일부 줄었지만, 신종코로나가 중국 경제에 혼선을 가하고 나아가 글로벌 경제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신종코로나 사태가 금리 인상보다는 금리 인하의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라는 취지"고 해석했다.

시장에서는 신종코로나발(發) 경제적 충격이 본격화한다면, 연준의 금리 인하를 압박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온다.

향후 통화정책 경로에 대해선 "미리 설정된 경로는 없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파월 의장은 "경제에 대한 정보들이 우리 전망과 대체로 일치한다면, 현재의 통화정책은 적절할 것"이라며 "경제 전망이 중대하게 달라지는 상황이 나타나면 그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연준 의장 "신종코로나 영향 면밀히 모니터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