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이란 거론하며 "휴전 합의 지켜지지 않아" 비판
터키 에르도안 "휴전 합의 개의치 않고 시리아군 공격할 것"

터키와 시리아 정부군 간 무력충돌이 격화하는 가운데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터키군이 공격받으면 어디서든 시리아군을 공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열린 집권 정의개발당(AKP) 행사에서 "지금부터 이들립의 감시 초소나 다른 곳에 있는 우리 병사가 공격받을 경우 휴전 합의에 개의치 않고 주저 없이 보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리아 정부군을 지원해온 러시아와 이란을 거론하며 "휴전 합의는 지켜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들립은 2011년 시리아 내전 발발 이후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정부군에 맞서온 반군의 마지막 거점이다.

반군을 돕는 터키는 2018년 9월 정부군을 지원하는 러시아와 이들립 일대에서 휴전에 합의했으며, 양측의 휴전 준수 여부를 감시하기 위해 이들립에 12곳의 감시 초소를 설치했다.

그러나 정부군과 러시아군은 지난해 초 옛 알카에다 세력인 하야트 타흐리흐 알샴(HTS)이 이 지역을 장악하자 이를 명분으로 공격을 재개했다.

러시아의 도움으로 제공권을 장악한 정부군은 수도 다마스쿠스와 시리아 제2의 도시인 알레포를 연결하는 M5 고속도로가 지나는 칸셰이쿤, 마아렛 알누만, 사라케브 등을 차례로 점령하며 반군을 터키 국경 쪽으로 밀어붙이고 있다.

터키 에르도안 "휴전 합의 개의치 않고 시리아군 공격할 것"

정부군이 반군을 밀어내면서 애초 반군 지역에 있던 터키 감시 초소 중 일부는 정부군에 포위된 상태다.

터키군 감시 초소는 지난 3일과 10일 시리아 정부군의 포격을 받았으며, 이 공격으로 터키군 병사 12명이 숨졌다.

이에 터키군은 즉각 보복에 나서 200여개 목표물을 공격했다고 밝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시리아 정부와 러시아, 이란의 지원을 받는 무장세력이 계속해서 민간인을 노리고 있다"며 "이들은 시리아의 민간인을 터키 국경으로 밀어붙일 생각으로 학살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터키와 러시아 대표단은 이들립 사태 해결을 위해 최근 2차례 회담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외교·국방·정보 관계자들이 사태 해결을 위해 모스크바로 갈 것"이라면서도 "우리는 끝없는 협상의 결과를 기다리지 않고 필요한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