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영·중소기업에 금리 인하·조세 감면…실업 보험 적극 운영
중국 지도부, 코로나19 후폭풍에 "대규모 감원 막겠다"

중국 지도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 도산 및 생산 차질이 빚어지자 대규모 감원을 막겠다며 총력 대응을 선언하고 나섰다.

이는 중국 정부의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책임론으로 민심이 동요하는 가운데 고용 및 실업 문제마저 커질 경우 중국 내 불만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12일 중국정부망에 따르면 리커창(李克强) 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원 상무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기업의 파산 및 생산 중단을 고려해 고용 문제에 큰 관심을 가지고 대규모 인원 감축을 막는 데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국무원 상무위는 코로나19 방제에 역점을 두는 동시에 순차적으로 기업의 정상 재개를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후베이성의 경우 전염병 예방 통제에 주력하되 감염자가 적은 대다수의 도시는 순차적으로 직장 복귀를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민영, 중소기업들의 경영난 해결을 위해 대출 금리 인하, 조세 감면, 임대료 감면 등을 추진하며 중대한 프로젝트의 조기 착공과 건설을 통해 경기 부양을 하기로 했다.

아울러 실업 보험 기금의 적극적 운영 장려와 사회 보장비 지원 등을 통해 감원 방지에 나서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