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총 16명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이 추가돼 모두 16명으로 늘었다.

12일 현지언론에 따르면 바이에른주(州) 보건 당국은 새 확진자들이 자동차 장비업체 베바스토 직원들의 감염과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다.

베바스토 직원들은 지난달 27일 중국 상하이 지사에서 본사로 출장 온 중국인 직원과 함께 교육 연수를 받았다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이 중국인 직원은 우한 출신의 부모와 접촉한 뒤 독일로 출장을 왔으며, 출장 중 해열제를 복용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베바스토 직원들의 자녀 및 부인 일부도 감염됐다.

베바스토 직원 및 가족 감염자는 총 14명이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나머지 2명은 코로나19 발병지인 중국 우한에서 독일 군용기를 타고 지난 1일 귀국한 독일 시민이다.

이와 함께 지난 10일 우한에서 추가로 군용기를 타고 베를린에 도착한 독일 시민 20명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코로나19 잠복기인 2주간 베를린 쾨페니크 지역의 독일 적십자 병원에서 격리 조처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