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영사관 측 "거주지서 공항행 교통편 못 구한 경우 많아"
"3차 전세기 탑승 포기자 속출…의심증상에 부부 1쌍 못 타"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에서 출발한 3차 교민 이송용 전세기에 탑승 포기자가 속출해 당초 예상보다 적은 인원이 귀국했다고 우한 주재 한국총영사관이 12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인 남성 등 부부 1쌍은 아쉽게도 전세기에 오르지 못했다.

영사관 측은 "우한 톈허(天河) 공항에 교민과 가족 등 149명이 도착했지만 2명이 비행기에 타지 못했고, 147명이 출발했다"고 밝혔다.

당초 영사관 측은 공항에 170명 정도가 모인 것으로 추산하기도 했지만, 정확한 집계 결과 이보다 인원수가 적었다는 것이다.

영사관 측은 "탑승을 신청한 교민·가족이 최종적으로 190명가량 됐다"면서 "하지만 워낙 멀리서 이동해야 하는 분들이 많아서, 교통편을 구하지 못해 못 온 경우가 꽤 됐다"고 말했다.

이어서 "통행증은 발급됐지만 후베이성 전체 교통이 통제 중이고 도시별 이동도 금지돼 있어 어려움을 겪은 경우가 많았다"면서 "택시 등 교통편을 구하지 못한 분들은 아예 탑승을 포기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신청자 중 40명가량은 거주지에서 공항으로 출발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1, 2차 전세기와 달리 이번에는 한국 국민의 중국 국적 배우자 등 가족도 탑승이 가능했는데, 중국 국적 가족 가운데 탑승하지 못한 경우는 없었다고 영사관 측은 전했다.

하지만 우한에 거주하는 한국인 중년 부부 1쌍은 검역 과정에서 문제가 생겨 귀국하지 못했다.

영사관 측은 "중국 측 검역 과정에서 남편이 기침·미열 증세로 유증상자로 분류돼 탑승하지 못하게 됐다"면서 "이 때문에 같이 가려던 부인도 우한에 남기로 했다"고 밝혔다.

부부가 많이 아쉬워했지만 어쩔 수 없었다는 것이다.

한국 당국에 따르면 전세기 탑승객 가운데 성인 5명이 신종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지는데, 이들은 중국 측 검역을 통과한 뒤 추후 한국 측 검역 과정에서 증상이 확인된 것으로 보인다.

영사관 측은 "우한에 급파된 전세기 편으로 약품과 의료용품 등을 많이 받았다"면서 "한인회나 현지에 남아있는 의료진과 함께 교민들을 대상으로 비상 의료진료를 하고 필요한 물품을 나눠서 쓰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