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시리아 북서부 내전으로 10주만에 난민 70만명"

유엔은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 지역에서 정부군과 반군의 갈등이 격화하면서 불과 10주 만에 난민 수십만 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11일(현지시간)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해 12월 1일부터 최근까지 70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이들립에서 강제 추방됐으며 이들 대부분이 여성과 어린이라고 전했다.

이는 약 9년 전 시리아 내전이 시작한 이후 10주를 기준으로 했을 때 가장 많은 난민이 발생한 것이다.

OCHA는 "피난처, 음식, 물, 위생, 보건, 비상 교육 등 모든 것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승인에 따라 국경 지역인 바브 알하와 및 바브 알살람을 통해 구호품을 실은 트럭을 시리아 북서부로 보냈다"며 그 분량은 지난달의 경우 트럭 1천227대, 이달 들어서는 230여 대라고 알렸다.

OCHA는 "현재 난민 80만 명을 도울 수 있는 인도주의적 대응 계획이 수립됐고, 이를 위해 향후 6개월 동안 3억3천600만 달러(약 3천980억원)의 지원이 추가돼야 한다"며 국제사회의 지원을 호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