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 2010년 볼보 100% 인수
별도회사로 운영하며 협력 강화
연내 합병 자동차기업 출범
중국 지리자동차가 스웨덴 볼보자동차와 합병에 나선다. 합병이 이뤄지면 중국을 기반으로 하는 최초의 글로벌 자동차기업이 탄생할 전망이다.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지리는 이날 볼보와 합병을 추진 중이라고 발표했다.

연내 합병사를 출범시켜 홍콩증시에 상장시키는 게 목표다. 볼보 본사가 있는 스웨덴 스톡홀름증시에 2차 상장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합병사 가치가 최대 300억달러(약 35조4360억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리는 홍콩증시에 상장돼 있으며 시가총액은 약 160억달러다. 볼보는 2018년 스톡홀름증시에 독자 상장을 추진했다가 글로벌 무역 갈등과 자동차산업 성장세 둔화 등의 여파로 계획을 무기한 연기했다.

지리는 2010년 미국 포드로부터 볼보 지분 100%를 사들인 뒤 합병하지 않고 별도 회사로 운영해왔다. 전기자동차, 자율주행차 개발 등에서 서로 협력해왔다. 지리가 자금력과 중국 내 배송망을 기반으로 볼보를 지원하고, 볼보는 지리에 앞선 기술을 전수했다. 지난해 10월 엔진 공동 개발을 위한 합작 회사도 설립했다.

주요 외신들은 지리가 전기차 등 신기술 개발과 자금 조달을 위해 합병 결정을 내린 것으로 분석했다. 리슈푸 지리 회장(사진)은 이날 “양사 합병이 낼 시너지 효과와 잠재적인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볼보와 지리의 합작 브랜드인 ‘링크앤코’, 볼보의 프리미엄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 등 볼보와 지리의 개별 브랜드는 합병 이후에도 그대로 유지된다. WSJ는 합병사가 중국과 미국, 유럽에 걸쳐 260만 대 규모의 생산과 판매 시설을 두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투자자문사 번스타인의 로빈 주 애널리스트는 “지리가 볼보와 합병하면 지리의 영업이익은 지금보다 두 배, 연매출은 세 배 늘 것”이라고 내다봤다.

합병사 경영을 누가 맡을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지리와 볼보는 연말까지 통합 이사회 구성을 목표로 제안서를 작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병을 위해선 양사 이사회와 주주로부터 각각 승인이 필요하다. 규제당국의 허가도 받아야 한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