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서 실종된 미군 병사, 69년 만에 고향 땅에

미국 시카고 인근에 살다 한국에 파병됐던 스물한살의 청년이 백골이 돼 고향으로 돌아왔다.

10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은 미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DPAA) 발표를 인용, 한국전쟁에 참전했다 실종된 미 육군 소속 해롤드 드루스 중사의 유해가 69년 만에 비로소 고향 땅에 묻히게 됐다고 전했다.

드루스의 가족은 오는 19일 그의 고향인 시카고 서부 교외도시 엘진 인근 세인트찰스에서 장례식을 열 예정이다.

드루스는 1948년 7월 미 육군에 입대, 18개월간 일본에 주둔했다가 한국으로 보내졌다.

그는 한국전쟁 당시 가장 치열했던 전투 중 하나로 기록돼있는 장진호 전투에 투입됐다가 1950년 12월 12일 실종 신고됐다.

미 국방부는 한국전쟁에서 약 7천600명의 미군이 실종됐으며, 이 가운데 5천300여 명의 유해가 아직 북한에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션 에버렛 DPAA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8년 6월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후 한달여 만인 7월27일, 북한이 미군 유해가 담긴 55개 상자를 미국에 전달했다며 "일반적으로 이렇게 큰 상자에 유해가 담겨 송환되는 경우는 드물다"고 밝혔다.

이들 상자는 2018년 8월 하와이의 진주만-히캄 합동기지에 도착했고, 신원 확인을 위해 DPAA 실험실로 보내졌다.

과학자들은 이 상자 안에 200여 명의 유해가 든 것으로 판단했으며 드루 중사의 유해는 작년 11월 5일 최종 확인됐다.

DPAA는 인류학적 분석, 정황 증거 및 유전자 감식 등의 방법이 사용됐다고 설명했다.

에버렛 대변인은 "일단 신원이 확인되면 가족을 수소문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 또 수개월이 걸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DPAA는 호놀룰루 미 국립 태평양 기념 묘지 광장에 드루스의 이름이 새겨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