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정치광고 허용 정책에 비판 잇달아
일론 머스크도 "페이스북 지워버려"…유명인 탈퇴 이어져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의 정치 광고 허용 정책이 논란이 되는 가운데,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도 비판에 가세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머스크는 8일 트위터에 '페이스북을 지워라'(#DeleteFacebook)는 해시태그와 함께 "별로잖아"(It's lame)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는 이틀 전 페이스북을 비판하는 내용의 트윗을 올린 영국 배우 사샤 배런 코언에게 보낸 답글에 담은 내용이다.

미국 TV 정치풍자쇼 '후 이즈 아메리카'(Who Is America)의 진행자 겸 프로듀서이기도 한 코언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를 겨냥해 "왜 25억명이 보는 정보를 한 사람이 통제하도록 허용하는가"라며 "페이스북은 황제의 통치를 받지 않고 정부의 규제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코언의 트윗과 머스크의 답글 내용은 지난달 10일 페이스북이 특정 집단을 표적으로 허위 사실을 담은 정치 광고를 계속해서 내보낼 수 있도록 허용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한 비판으로 보인다.

머스크는 그간 페이스북이나 공개적으로 비판해왔으며, 특히 인공지능(AI)에 관한 저커버그의 낙관주의에 반대하고 있다.

앞서 '쇼생크 탈출', '미저리' 등으로 유명한 세계적 베스트셀러 작가 스티븐 킹도 지난 2일 가짜뉴스에 대한 우려를 표하며 페이스북 탈퇴를 선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