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에 가지 않은 사람으로부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전염이 더 큰 화재로 번질 수 있는 불똥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0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더 큰 화재를 막기 위해 각국이 공중보건 조치를 해야 한다”며 “(우한 폐렴은) 전 세계가 한마음이 될 때만 이길 수 있는 공동의 적”이라고 했다. 그는 앞서 자신의 트위터에서도 “(중국) 여행 경험이 없는 사람들로부터의 우한 폐렴 확산에 일부 우려스러운 사례가 있다”며 “이런 경우가 ‘빙산의 일각’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