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확진자 4만2638명, 사망자 1016명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하루새 사망자가 108명이 늘면서 누적 사망자가 처음으로 1000명을 넘어섰다. 이에 따라 베이징 등 주요 대도시에 대한 중국 정부의 봉쇄식 관리가 더 강화될 전망이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11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가 4만2638명, 사망자는 101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중국 전역에서 확진자는 하루 전보다 2478명, 사망자는 108명이 각각 증가했다.

신규 사망자 수는 날로 늘고 있다. 7일과 8일 각각 80명, 9일 90명이던 신규 사망자 수는 지난 10일 100명선을 넘었다.

특히 바이러스 발병지 우한이 포함된 중국 후베이성은 지난 10일 하루 만에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2097명, 사망자가 103명 늘었다. 우한에서만 새로 늘어난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1552명과 67명이다.

지난 10일까지 후베이성 전체의 누적 확진자는 3만1728명, 사망자는 974명으로 사망률은 3.07%다.

중국 전체로 보면 신종 코로나 확진자 가운데 7333명이 위중하다. 지금까지 3996명이 완치 후 퇴원했다. 현재 치료 중인 전체 확진자는 3만7626명이다. 신종 코로나 의심 환자는 2만1675명에 이른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42만8438명, 이 가운데 18만7728명이 의료 관찰 중이다.

중국 본토 밖 중화권에서도 70명의 누적 확진자가 발생했다. 홍콩에서 42명(사망 1명), 마카오에서 10명, 대만에서 18명이다.

텅쉰의 11일 오전 6시 현재 집계에 따르면 해외 누적 확진자는 386명, 사망자는 1명(필리핀)이다.

국가별 누적 확진자는 일본 156명, 싱가포르 45명, 태국 32명, 한국 27명, 말레이시아 18명, 호주 15명, 베트남·독일 14명, 미국 12명, 프랑스 11명, 영국·아랍에미리트 8명, 캐나다 7명, 필리핀·인도·이탈리아 3명, 러시아·스페인 2명, 네팔·스리랑카·핀란드·캄보디아·스웨덴·벨기에 1명 등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