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사망자 1000명 돌파…사망률 3.07%
확진자 수는 4만2000명 넘어서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누적 사망자가 1000명을 돌파했다. 확진자 수는 4만2000명을 넘어섰다.

11일 중국중앙TV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은 지난 10일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2097명, 사망자가 103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 발병지인 우한에서만 새로 늘어난 확진자와 사망자만 각각 1552명, 67명이다.

지난 10일까지 후베이성 전체의 누적 확진자는 3만1728명, 사망자는 974명으로 다. 5046명이 중태에 빠졌고, 1298명은 위중한 상태다.

앞서 중국 전국 통계를 발표하는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10일 0시 현재 전국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 4만171명, 사망자 908명이라고 밝혔다.

한편 춘제(중국의 설) 연휴가 끝나고 이날부터 기업들이 업무와 생산을 재개하면서 신종코로나 감염자가 더욱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