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국방부 "즉시 보복공격 나서…모든 목표물 파괴"
시리아인권관측소 "정부군 공격으로 터키군 6명·반군 4명 사망"
시리아군 포격으로 터키군 5명 사망…터키 "보복공격 가해"(종합)

시리아 정부군의 포격으로 터키군 5명이 사망했다.

터키 국방부는 10일(현지시간)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 주(州)에서 시리아 정부군의 포격으로 5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들립 타프타나즈 공항 인근의 감시 초소를 향해 시리아군이 포격을 가했으며, 즉각 보복에 나섰다고 전했다.

다만, 구체적인 보복 대상과 시리아군의 피해 규모는 밝히지 않았다.

국방부는 "해당 지역에서 확인된 목표물에 대해 모두 즉각적으로 필요한 대응을 했다"며 "목표물은 모두 파괴됐으며 우리 순교자들의 피를 헛되게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시리아 군의 포격으로 숨진 터키군 병사가 6명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터키군 7명이 부상했으며, 시리아 반군 4명도 목숨을 잃었다고 덧붙였다.

집권 여당인 정의개발당(AKP)의 외메르 첼릭 대변인은 "터키군은 절대 감시 초소에서 철수하지 않을 것"이라며 "터키는 시리아 정부군의 공격에 체계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첼릭 대변인은 "알아사드 정부는 폭력적으로 넘어온 선 밖으로 철수해야 한다"며 "터키는 이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3일에도 시리아군의 공격에 터키군 병사 7명과 민간인 1명이 숨졌으며, 당시 터키군은 F-16 전투기를 동원해 보복에 나섰다.

보복 공격 직후 훌루시 아카르 터키 국방부 장관은 "이들립 지역의 54개 표적을 공격해 시리아 정부군 병사 76명을 무력화했다"고 밝혔다.

이들립은 2011년 시리아 내전 발발 이후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정부군에 맞서온 반군의 마지막 거점이다.

반군을 돕는 터키는 정부군을 지원하는 러시아와 2018년 9월 휴전에 합의하고 이들립에 양측의 휴전 준수 여부를 감시하기 위한 초소 12곳을 설치했다.

그러나 정부군은 지난해 4월 공격을 재개했으며, 반군이 터키 국경 쪽으로 밀리면서 반군 지역에 있던 터키군 초소 가운데 일부는 정부군에 포위된 상태다.

이에 터키군은 지난 2일 대규모 전투 병력과 장비를 이들립 지역으로 이동시킨 이후 시리아 내 병력 증강을 계속하고 있다.

시리아군 포격으로 터키군 5명 사망…터키 "보복공격 가해"(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