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보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대선 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3차 정상회담을 하길 원하지 않는다고 최고위 외교정책 참모들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CNN은 10일(현지시간)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대로라면 미국과 북한의 교착국면이 대선 전까지 이어질 수 있다.

CNN은 지난해 2월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미·북 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한 비핵화를 위한 외교가 지지부진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캠페인에 집중하면서 북핵 이슈에 대한 관심도 시들해졌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특히 지난해 10월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좌절감을 표시했다고 CNN은 당국자의 말을 빌려 소개했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 한 당국자는 "(북핵 협상은)죽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 당국자는 미 정부가 북한 여행을 위한 특별 허가증 발급을 완전히 중단했다고도 했다.

트럼프 재선 캠프에서 일하는 인사들은 북한 문제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 결정적 이슈라고 보지도 않는다고 CNN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국정연설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북한을 거론하지 않았다.

이 당국자는 또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이 제재를 완화하지 않으면 대화를 재개하는데 흥미가 없는 게 분명한데, 미국이 먼저 제재를 완화할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