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십 비판에 '민심 달래기'

베이징 병원·질병센터 등 방문
우한 폐렴 환자 진료상황 살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사태 발생 이후 처음으로 질병 방역현장을 찾았다. 그동안 시 주석이 질병 사태 대응에 소극적이라는 비판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된다.


10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오후 베이징의 차오양구 질병예방통제센터를 찾은 자리에서 “(정부 주도의 기업 지원 등을 통해) 대규모 감원 사태를 막겠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이날 베이징에 있는 병원 등을 찾아 우한 폐렴 예방·통제 업무를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베이징 디탄병원 등을 찾아 우한 폐렴 환자들의 입원·진료 상황을 살펴봤다. 중국 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마스크를 쓴 채 베이징 주민들과 만나 이야기를 했다.

시 주석은 우한 폐렴 사태가 커진 이후 공개석상에 모습을 거의 드러내지 않았다. 시 주석은 지난달 20일 “신종 코로나 억제에 최선을 다하라”는 지시를 처음 내린 데 이어 춘제(설) 당일인 지난달 25일과 지난 3일에 중국 최고지도부 회의인 정치국 상무위원회를 잇따라 개최했으나 직접 현장을 찾지는 않았다. 지난달 27일 리커창 총리가 우한을 찾았을 때도 시 주석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시 주석의 이날 행보는 우한 폐렴 사태가 악화하면서 흔들리고 있는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중국에서는 우한 폐렴이 확산되면서 시 주석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우한시가 초기 대응을 하려 해도 중앙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시 주석을 정점으로 한 중앙정부가 제때 대응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중국 정부는 우한 폐렴 사태 해결을 위해 63조원의 자금을 풀기로 했다. 중국 재정부는 우한 폐렴에 대응하기 위해 각 지방정부에 718억5000만위안(약 12조2500억원) 규모의 예산을 배정했다고 밝혔다. 인민은행도 우한 폐렴 방역을 위한 재대출 한도를 3000억위안(약 51조원)으로 책정했다. 재대출은 인민은행으로부터 저금리로 자금을 빌린 상업은행이 이를 조건이 맞는 특정 자금 수요자에게 다시 대출하도록 하는 일종의 통화완화 수단이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