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대표적인 전자업체인 소니와 통신업체인 NTT도코모가 오는 24~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2020년 세계이동통신박람회(MWC 2020) 불참 행렬에 합류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소니는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코로나) 확산 문제를 고려해 이 행사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소니는 "고객과 비즈니스 파트너, 언론 관계자 및 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했다"고 불참 배경을 설명했다.

NTT도코모도 이날 신종코로나를 이유로 MWC 2020에 참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요시자와 가즈히로(吉澤和弘) NTT도코모 사장은 회사 차원의 불참과는 별도로 이 행사에서 예정돼 있던 기조연설을 취소할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한국의 유력 기업 중에 LG전자, 해외 기업 중에는 아마존과 에릭슨 등이 같은 이유로 불참을 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