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베이성 우한에서 의료진이 환자 치료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후베이성 우한에서 의료진이 환자 치료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으로 세계 각지에서 아시아인 차별이 잇따르는 가운데 네덜란드 현지 중국인들이 "우리는 바이러스가 아니다"라는 제목으로 온라인 청원을 시작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10일 현지의 한 라디오방송이 신종코로나와 관련해 중국인을 비하하는 노래를 내보낸 데 대한 항의에서 온라인 청원이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6일 네덜란드 라디오 10 방송의 한 프로그램에서 진행자가 신종코로나는 "더러운 중국인들" 때문에 발생했으며 "감염되기 싫으면 중국 음식을 먹지 말라"는 가사의 노래를 불렀다.

이 방송 후 해당 프로그램은 거센 비난을 받았다. 온라인 청원에는 전날까지 1만7000명이 서명했다.

청원은 "우리는 중국인(그리고 모든 다른 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주의를 거부한다"고 선언했다. 또 "어떻게 이런 심각한 바이러스를 중국에서 왔거나 중국 음식을 먹는 사람과 연결할 수 있나?"라고 비판하며 방송사가 중국인들에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