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한경DB

일본 최대 철강사인 일본제철이 2019회계연도(20194~20203)47000억원이 넘는 사상 최대 규모 적자를 기록할 전망입니다. ·중 무역전쟁 격화로 글로벌 강재수요가 급감했던 데다가 한국, 중국, 인도 등의 철강업 경쟁사들과의 경쟁 격화로 수익성이 급격히 악화됐기 때문입니다. 일본 제철은 2023년까지 구레제철소를 폐쇄하는 등 총 15기의 고로(高爐) 4기의 폐쇄를 추진키로 했지만 과연 철강 산업에서 경쟁력을 되찾을 수 있을지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요미우리신문, 아사히신문,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일제히 일본제철이 지난해 회계연도에 역대 최대 규모 적자를 기록했을 것이라고 대대적으로 보도했습니다. 회사 측이 발표한 2019회계연도 연결회계 기준 최종 순이익은 4400억엔(47835억원)적자로 예상됐습니다. 일본제철이 1934년 출범한 이래 역대 최대 규모 적자입니다. 당초 400억엔(4348억원)가량 흑자를 볼 것으로 예상했던 것에 비하면 실적이 급전직하한 것입니다. 2019회계연도 전체 매출도 전년 대비 4%감소한 59000억엔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실제 일본제철은 지난해 3분기(20194~12)까지 누적 결산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감소했을 뿐 아니라 3573억엔(38844억원)이라는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전년 동기에 2066억엔(22460억원)흑자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회사의 경영상태가 극적으로 반전됐습니다.

글로벌 강재수요 둔화에 따른 철강 과잉생산의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한국, 중국 등 경쟁사들과의 경쟁이 격화된 점이 역대 최대 적자라는 결과가 나온 것입니다.

이에 일본제철 측은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해법으로 들고 나왔습니다. 와카야마현 와카야마에 있는 공장의 고로 2개 가운데 1기를 20229월까지 가동을 중단키로 했습니다. 가동을 시작한지 10년밖에 안된 사실상 새 고로를 포기하는 것입니다. 히로시마현 구레 제철소의 고로 2기도 내년 9월까지 멈춰 세우기로 결정했습니다. 구레제철소의 생산 시설은 20239월 말까지 모두 정리해 사실상 전체 공장을 폐쇄할 계획입니다. 2020년 말로 계획했던 후쿠오카현 기타규슈시 소재 고로 1기의 가동 중단도 같은 해 상반기 말로 앞당기기로 했습니다. 일본제철이 보유한 총 15기 고로 가운데 4기를 폐기하는 것으로 회사의 생산능력이 15%나 줄어들게 됩니다.

일본제철은 오랫동안 강력한 일본 제조업을 상징하는 존재였습니다. 하지만 격화되는 글로벌 경쟁에 조금씩 도태되면서 점점 설자리를 잃어가는 모습입니다. 과연 일본제철이 급격히 악화되는 철강 산업 환경 속에서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지 결과가 주목됩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