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다녀온 영국 세 번째 확진자에게 전염된 듯
영국민 철수 마지막 전세기 9일 우한 출발…2주 격리
프랑스 스키 리조트서 영국인 5명 신종코로나 확진

프랑스 스키 리조트에 머물던 영국인 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프랑스 보건당국이 8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 통신, BBC 방송에 따르면 이들은 성인 4명, 어린이 1명으로 프랑스 동부 오트사부아의 스키 리조트에 있는 같은 샬레(오두막 형태의 숙소)에 머물렀다.

이들은 영국 내 신종코로나 세 번째 확진자에게서 전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6일 영국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이 세 번째 확진자는 지난달 20∼23일 싱가포르에서 한 업체가 주최한 콘퍼런스에 참석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이 영국인은 싱가포르에 이어 지난달 24일부터 나흘간 오트사부아의 스키 리조트에 머물렀다가 28일 영국으로 귀국했다.

이 영국인이 스키 리조트에 머무는 동안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영국인 5명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5명을 포함해 세 번째 확진자를 접촉한 영국인 11명은 리옹과 생테티엔, 그르노블 등 인근 도시의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만 5명의 확진자의 상태는 심각하지는 않다고 아녜스 뷔쟁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밝혔다.

뷔쟁 장관은 샬레 두 채를 조사하는 한편 확진자들과 접촉한 사람을 추적하고 있지만 아직 추가 감염이 확인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스키 리조트 인근 학교 두 곳 역시 잠정적으로 휴교했다.

이날 5명이 추가되면서 프랑스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11명으로 늘어났다.

기존 확진자 중 80세 중국 남성은 심각한 상태지만 나머지는 병세가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영국 정부는 자국민 150여명을 태운 마지막 전세기가 9일 오전 중국 우한에서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영국에 도착한 뒤 런던 인근 밀턴킨스의 콘퍼런스 센터에서 14일간 격리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