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명 약칭 '신종코로나 폐렴'…영문 약칭은 NCP
중국 정부, 자국 내 '신종코로나' 명칭 간소화

중국 정부가 자국 내에서 사용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의 명칭을 보다 간소하게 바꾸기로 했다.

쑹수리(宋樹立)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대변인은 8일 기자회견을 통해 '국무원 신종코로나 공동 예방·통제기구'가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고 펑파이 등 중국매체가 전했다.

중국은 지금까지 이번 질병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폐렴(新型冠狀病毒感染的肺炎)'으로 불러왔는데, 앞으로 잠정명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新型冠狀病毒肺炎)'으로 줄이겠다는 것이다.

중국명 약칭은 '신종코로나 폐렴(新冠肺炎)'이다.

또 영문 잠정 명칭은 'Novel Coronavirus Pneumonia', 약칭은 'NCP'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 부처나 중국 내 기구는 최종 명칭이 정해지기 전까지는 이에 따라야 한다.

이와 별개로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30일 상황 보고서를 내고 신종코로나의 명칭을 잠정적으로 '2019 nCoV 급성 호흡기 질환'(2019-nCoV acute respiratory disease)으로 하도록 권고한 바 있다.

한국의 경우 초기에는 병의 첫 발생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의 명칭을 따 '우한 폐렴'으로 불렀지만, 현재는 '신종코로나' 등으로 부르는 경우가 많다.

신종 바이러스의 명칭은 국제바이러스분류위원회(ICTV)에서 결정된다고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